16KP f1.2 50mm, RO 109 USSR anastigmat lens를 Sony A6000 마운트로 개조해 보겠습니다.

 

 

위와같은 이종결합 렌즈를 만들기 위하여,,, 러시아제 16KP f1.2 50mm 렌즈입니다.
16mm영사기에 사용되는 프로젝션 렌즈라 APS-C용으로 적합하며 35mm FF에는 어렵습니다.

 

 

프로젝션 렌즈라고 하는데, 해외 마니아들이 이 렌즈를 개조해서 F1.2의 밝은 렌즈를 만들어 자랑을 하곤 하지요.
해서 나도한번,,,

e-bay를 통해 구입했습니다.

 

 

마운트를 할 부분의 사이즈가 굵기 39mm, 길이 약30mm입니다.

헬리코이드 어댑터는 17-31mm규격의 어댑터가 판매되고 있어 그대로 구입해 사용하면 도비니다.

 

여기서, 카메라측에 마운트 할 부분은 39mm로 아래 M42 헬리코이드 어탭터가 좀 헐겁습니다.

그래서 이 부분은 테이프로 두께를 약 1mm정도 감아 둡니다.

 

길이 30mm로 표시한 부분은 아래 헬리코이드 어댑터 내부로 관통시켜 넣으면 딱 맞아 떨어지는데
이는 렌즈의 플렌치백이 정해져 있어 그런것 같고, 17-31mm의 가변범위를 가지므로 최소초점과
무한초점이 조절하는대로 잘 맞아 떨어집니다.



 

 

 

 

카메라측 마운팅 부분은 슬림형 M42 to NEX Adaptor를 사용하면 쉽습니다.

순서대로 조립을 하면 다음의 모양입니다.

이너포커스 4mm라고 표기한 부분에 대한 설명입니다.
본래 39mm굵기의 렌즈에 약 1mm두께로 테이핑 처리를 한 다음 M42어뎁터를 강제로 돌려 마추면
신기하게도 강하게 결합됩니다.

완전히 믹착해 조립하면 최소촛점 거리가 약 70cm정도로 길게 됩니다.
그래서 여기서는 약 4mm정도 간격을 두어 약 30cm정도의 최소초점거리를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무한초점이 잡히는 범주가 넓어 최소초점거리를 더 확보할 수 있을 듯 해, 좀더 실험을 해 보면 좋겠지만 오늘은 
30cm로 만족하고,,,

 

 

 

매우 간단하게 50mm F1.2의 밝은 렌즈를 확보하였습니다.

 

Sony a6000케메라에 마운트 한 모습입니다.

 

초점은 헬리코이드 어댑터 링을 돌려 마출 수 있으나 조리개 조절은 되지 않아 최대개방 F1.2를 항상 유지합니다.

 

 

한번 찍어 보겠습니다.

 

 

카메라와 모니터간 1.5m, 모니터 - 삼각대위 카메라간 1.5m정도의 거리입니다.

모니터에 초점이 맞아 1.5m 뒷편에 있는 삼각대에 고정된 카메라는 배경흐림으로 윤곽만 보입니다.

이번에는 3m떨어져 있는 삼각대에 고정된 카메라에 초점을 마추니 1.5m지점에 있는 모니터가 배경흐림이 발생합니다.

 

 

 

 

한번 더 잡아봅니다.

 

 

같은 조건에서 칼자이즈 50mm F2.8렌즈는 어떨까요

같은 조건에서 Sony E 18-200(50mm, F5.6)렌즈는 어떨까요

비가오는 밤이라 배경흐림 위주로 여기까지 테스트 하고,
일단 렌즈를 통해 들여다보는 밤 풍경은 예사롭지 않습니다.
전체적으로는 대낮같은 분위가랄까, 금산 넘어가는 만인산고갯길까지 대낮같이 환하게 보이는 듯 합니다.
그러나 조리개가 완전 개방상태라 질적인 면을 따질 수 없을 것으로 보며, 맞는 용도에 알맞게 적용하는것이 지혜가 될것입니다.

 

 

해가 밝으면 보케도 테스트 해 볼 예정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