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중에서]
파이낸셜타임스 칼럼니스트 볼프강 뮌하우는 22일 기고에서 “유로존에 필요한 것은 크레디트(신용)가 아닌 캐시(현금)”라며 미국이나 아시아 국가들이 하고 있는 현금 투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따. 

 

유럽의 돈줄인 독일이 자국 경제만 생각할 게 아니라 다른 나라들에도 돈을 풀어야 한다는 요구가 계속 나온다. 하지만 이번에도 독일에선 이웃들 짐을 얼마나 나눠 져야 할지를 놓고 논쟁이 반복되고 있다.

 

이탈리아가 280억유로 경기부양 계획을 내놓고 유럽국들에도 도움을 요청하고 있으나 독일은 마스크 수출도 막으면서 ‘가난뱅이 이웃’ 보듯 한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3231150001&code=970205

 

[구정은의 '수상한 GPS']'코로나 위기'와 독일의 바주카포…10년 전과 다른 유럽의 경제 대응

지난달 13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올해 유럽 경제가 “꾸준하고 완만하게 성장할” 것으로...

news.khan.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